티젠소프트, 한국야구위원회 동영상 스트리밍 솔루션 구축

0
140
티젠소프트, 한국야구위원회 동영상 솔루션 구축

 멀티미디어 동영상 및 통합메시지 전송 솔루션 전문기업 티젠소프트(대표 고훈호)가 한국야구위원회 ‘KBO 사이버 야구박물관 구축’ 사업에 동영상 등록 변환 및 스트리밍 솔루션(TG 1st Movie)을 성공적으로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한국 야구 역사와 기록을 웹페이지를 통해 우선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콘텐츠를 구축하고 향후 야구박물관 건립의 기반으로 활용할 목적으로, KBO 아카이브센터 소장 자료의 DB 구축 및 검색, 다양한 시청각 서비스 환경을 조성하고 뉴미디어 환경과 연동 가능한 콘텐츠 개발을 위해 추진됐다.

티젠소프트는 KBO아카이브의 영상 콘텐츠 동영상 재생을 위해 동영상 등록/인코딩 SW, HTML5 플레이어, 스트리밍 엔진, 동영상 관리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콘텐츠 등록/수정/삭제 등 기능을 지원한다. 또한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PC 및 모바일 등 다양한 환경에서 동영상을 재생할 수 있도록 했다.

KBO 사이버 야구박물관은 다양한 기록물의 주제별 컬렉션 플랫폼 시연 등 ICT 기반 콘텐츠를 구현하고 향후 건립될 야구 박물관의 온라인, 디지털 관리 시스템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 도입된 티젠소프트의 동영상 등록 변환 및 스트리밍 솔루션(TG 1st Movie)은 GS인증 1등급 획득 및 나라장터 등록 소프트웨어로 손쉬운 동영상 등록을 통해 웹, 모바일 등 멀티 디바이스에서 안정적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가 가능한 솔루션이다. 현존하는 동영상 파일의 트랜스코딩 지원, 동영상 밝기 조정·음향 조정 등 동영상 편집 기능 지원, Non-ActiveX 방식의 HTML5 동영상 플레이어 지원, 동접 사용자를 위한 안정적인 동영상 스트리밍 지원 기능을 제공한다. 더불어 VR 동영상 콘텐츠의 트랜스코딩 및 플레이어 VR 재생 기능을 개발해 통합 지원하고 있다.

또한 티젠소프트는 가속화되는 디지털 정보화 사회에서 급증하는 디지털 콘텐츠의 체계적인 관리 및 영구 자산화의 필요성이 요구됨에 따라 기관·기업이 산재, 분산해 보유하고 있는 디지털 콘텐츠(영상, 이미지, 음원, 문서)의 체계적인 수집, 관리, 검색, 서비스를 위한 ‘멀티미디어 콘텐츠 통합 관리 아카이브 시스템(TG 1st MCMS)’ 및 비대면 시대에 발맞춰 이러닝 솔루션(TG 1st MCMS_Learning), 라이브 생방송 솔루션(TG 1st Movie_Live)을 다양한 기관·회사·학교에 구축하고 있다.

티젠소프트의 이러닝 솔루션(TG 1st MCMS_Learning)은 보편화된 이러닝 시스템에서 꼭 필요한 기능만 모아서 가볍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온라인 과목 개설, 진도 관리, 통계 관리 및 교육 전용 플레이어가 제공되는 소규모 이러닝 시스템으로 비용의 부담 없이 구축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티젠소프트의 라이브 생방송 솔루션(TG 1st Movie_Live)은 인터넷 방송국/모바일 생중계/ CCTV 실시간 서비스/드론 영상 등 라이브 서비스가 가능한 LIVE 생방송 모듈을 제공해 LIVE 방송을 웹과 모바일 라이브로 방송, 시청할 수 있으며 CCTV 프로토콜과 연계해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원하는 UI 구성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티젠소프트는 멀티미디어 동영상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자체 개발한 TG 1st MCMS(디지털 아카이브/멀티미디어 통합 관리 솔루션), TG 1st Movie(동영상 등록 변환 및 스트리밍 솔루션), TG 1st Player(Html5 동영상 플레이어), TG 1st Streaming(동영상 스트리밍/Live 솔루션) 제품군을 삼성전자, 국민은행, 우리은행, 엔씨소프트, 영상물등급위원회, 서울소방재난본부, 경남도청, 전남도청 등 다수 기업 및 기관에 성공적으로 구축한 바 있다.

특히 티젠소프트는 기존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지속해서 기능을 개선하고 있으며 동영상 콘텐츠의 빅데이터, 머신러닝, 딥러닝 기반의 자동 추천 알고리즘 개발, 블록체인 기반 콘텐츠 저작권 관리 및 동영상 패턴을 분석해 유사한 동영상을 자동으로 검색해주는 알고리즘을 개발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