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현장실습 확대로 취업 성공… 우수사례 공유 ‘산학협력 네트워킹 워크숍’ 개최

0
30
제2차 산학협력 네트워킹 워크숍 참가자 기념촬영

건국대 현장실습지원센터(센터장 유준연)가 현장실습 우수 사례를 공유·확산하고 현장실습 우수기관과의 산학협력 확대를 위해 서울 광진구 더클래식 500에서 ‘제2차 산학협력 네트워킹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건국대 임융호 교학부총장, 박기영 취창업전략처장, 현장실습에 참여한 우수 실습학생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건국대 현장실습 운영 현황 발표 △현장일습 참여 우수 실습기관 시상 △현장실습 참여 우수 실습학생 시상 △2019 채용동향 및 취업전략 순으로 진행됐다.

2019년 우수 실습기관은 현대경제연구원, 비상교육, 건국유업·햄, 에이다스원,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서울에너지공사, 한국무역협회, 테크빌교육, 종합건축사사무소 고우건축, 서진산업 10곳이 선정됐다.

건국대가 현장실습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었던 것은 끊임없는 현장실습 기업 발굴과 꾸준한 학생 대상 홍보, 현장실습 교과목 신설 등의 노력 때문이다. 2016년 365명이던 건국대 현장실습 참가자는 2019년 984명으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이러한 성과는 2018년 실시한 중앙일보 대학평가 ‘현장실습 비율’ 부문에서 전국 5위를 차지하는 등 각종 대학평가의 좋은 결과로도 이어졌다.

건국대는 산학협력 교원을 중심으로 현장실습 기관을 발굴하고 매칭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IPP장기현장실습 및 LINC+사업단(3명), 문과대(2명), 공과대(3명), 경영대(1명), KU융기원(1명) 등에 총 14명의 산학협력 교원을 배치해 단독 실습기관을 꾸준히 확보해 나가고 있다. 건국대가 현재 매칭에 성공한 단독 실습기관으로는 현대경제연구원, 서울에너지공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인천항만공사, 일동제약, SK매직 등 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은 대기업과 공기업뿐 아니라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브지니스어슈어런스코리아 등 외국계 기업이 다수 포함됐다.

건국대는 또 현장실습 교과목을 끊임없이 신규 개발해 학생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고 있다. 2019년 개설한 ‘현장실습과 커리어 플랜(Field Training for Career Plan)’ 교양 과목은 인문계와 이공계열 등 계열을 세분화해 운영했다. 수업은 현장실습 시 주의사항과 기업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실무적인 내용으로 구성했다. 수업을 수강한 학생들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SK텔레콤 등 우수한 기업들의 인턴십에 선발됐다.

박기영 취창업전략처장은 “앞으로 단과대학별 산학협력 교원을 더욱 세분화해 전공기반 현장실습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실습기관 현장방문 지도와 현장실습 참여 학생을 구분 관리해 현장실습 실적 관리를 내실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융호 교학부총장은 “최근 기업들이 직무 중심 채용을 강화하고 있기 때문에 현장실습 경험자의 취업률이 미경험자보다 월등히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며 “가능한 많은 학생들이 현장실습에 참여해 취업시장에서 우수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