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학교 APP, 21기 열정과 환희의 신입생 환영회 개최

0
30
동국대학교 APP 21기 신입생 환영회(중앙 가운데가 남궁영훈 교수)

동국대학교 APP(Aesthetic &Produce beautiful hair Program for CEO, 주임교수 남궁영훈)는 3월 27일(수) 오후 6시 육군회관에서 신입생, 동문 등 130여명이 참석하여 한국화장문화연구원이 주관하는 신입생 환영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동국대학교APP 총동문회(회장 김대식)가 주최하고 직전기수인 APP 20기 원우회(회장 장명준)가 주관하는 신입생을 위한 행사로 APP총동문회가 10년 동안 전통적으로 이어져 내려오는 APP만의 독특한문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행사는 15기 김혜정 대표의 사회로, 오후 6시부터 기수입장을 시작으로 동문회 회장단 입장에 이어 21기 신입생들이 입장하고 마지막으로 주관기수 20기 원우회가 입장하여 21기 신입생들에게 코사지와 학교 뱃지를 가슴에 달아주는 가슴 뭉클한 이벤트로 시작되었다.

김대식 총동문회장은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했는데 APP과정이 10년을 넘어 11년째를 맞이하며 정상의 자리를 계속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동문 모두의 열정의 결과라며 동문 모두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인사말을 통해 밝혔다.

이어 박규승 명예회장의 축사에서는 “모두가 하나 되는 의미 있는 오늘 행사에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며 “오늘 21기 신입생 여러분들의 입학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어 주관기수인 장명준 회장의 축사에 이어 21기를 대표해서 최재용 안심창업관리사의 답사는 참석자 모두에게 깊은 감동을 주었다. 또한 남궁영훈 주임교수의 격려사는 소중한 인연과 100세시대의 미래를 설계하는 APP조직으로 성장 발전해 가는데 적극적인 협조를 강조했다. 이어 21기 홍민아 대표의 색소폰 연주와 주관기수에게 격려금 전달식으로 1부 행사가 마무리되었다.

2부 행사는 20기 유주경 대표와 장현정 변호사의 사회로 진행되었다. 회장단의 케익 커팅에 이어 14기 김남희 카벨플루트오케스트라 악장이 이끄는 축하공연은 참석자 모두의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켰다. 16기 권미영 동문의 소프라노와 바리톤 서용교 님의 <시간에 기대어>, <꽃구름 속에> 축하곡은 참석자들로부터 우레와 같은 앵콜 박수를 받았다. 축하공연 마지막으로 13기 전복희 가수의 트로트 역시 모두에게 박수갈채를 받았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21기 조별 장기자랑은 그야말로 깜짝 쇼를 방불케 했다. 불과 3일간의 짧은 기간이었지만 결과물은 대단했다.

1조의 <사랑의 트위스트>곡에 맞춘 포크댄스와 2조의 <강남스타일>은 싸이 보다도 더 싸이 스러운 열정적인 시간이었다. 이어 진행된 3조는 오승현 가수의 리더송으로 <내 나이가 어때서>로 분위기를 완전 반전시켰다. 계속해서 이어진 현정아(본명, 오승현) 메들리는 참가자들이 너나 할 것 없이 무대로 뛰어 나가 춤과 노래가 함께하는 축제의 시간이었다. 마지막으로 4조 홍민아의 색소폰 연주에 맞춰 <아름다운 강산>을 흥겹게 보여주었다. 장기자랑의 결과는 1등과 2등은 2조와 3조가 각각 차지했으며 1조와 4조가 공동 3위를 차지했다.

20기 바니찌 쥬얼리의 오문정 대표가 협찬한 금목걸이 2점, 전민 대표의 침낭, 두원F&S 최기상 대표의 표고버섯 세트의 행운권 추첨은 인기 폭발이었다. 한편 문준호 대표의 면역공방 명동점 무료입장권은 참가자 모두에게 골고루 증정되었다.

행사를 마무리 하며 다 같이 손에 손잡고 전복희 가수와 현정아 가수의 선창으로 <만남>과 <사랑으로>를 부르는 아쉬운 석별의 정은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았다. 동국대학교 APP 조직에서만이 만끽할 수 있다는 선후배간의 끈끈한 정은 이번 21기를 시작으로 또 하나의 기록으로 남기게 되었다.